Your Contents
Your Contents
Type your destination keyword for search in this site (Articles only).
 
2017.07.03 19:27

7월 긍정의 달..

수녀님(영원한도움)
조회 수 135 추천 수 4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긍정을 부르는 말(최종희, ‘열공 우리말’ 중에서)

미국 전 대통령 버락 오바마는 하버드 법대를 나왔다. 그는 대학 시절 학생들이 발간하는 신문의 편집장을 맡았다. 당시 그가 해낸 일 중 동료들이 가장 뚜렷이 기억하는 것이 있다. 모든 부정어를 긍정어로 바꿔 게재하는 것이었다. 이를테면 ‘자유가 없는 나라’라는 표현을 ‘자유를 향한 꿈이 있는 나라’로 바꾸는 것이었다.

오바마는 대통령이 되어서도 자신이 직접 연설문을 수없이 수정했고, 퇴임 후 언론으로부터 긍정적인 명문을 가장 많이 남긴 대통령으로 인정받았다.

우리말에서도 부정과 긍정을 나타내는 표현으로 대게 ‘없다’와 ‘있다’를 쓴다. 그런데 ‘있다’가 붙은 말은 터무니없이 적다. 흔히 쓰는 것은 ‘재미있다. 맛있다. 멋있다, 상관있다’ 정도로, 드물게 쓰이는 것까지 합해도 20여 개가 되지 않는다. 반면 ‘없다’가 들어간 말은 ‘힘없다, 볼품없다’ 등 어림잡아 140여 개나 된다. 우리가 부정적인 쪽에 치우쳐 살고 있음을 은연중에 드러내는 것은 아닐까.

긍정적으로 살기, 그 출발은 어쩌면 쉬울지도 모른다. ‘

있다’가 들어간 말은 되도록 많이 사용해 보자. 우선 ‘멋있다, 맛있다, 뜻있다, 재미있다’ 네 가지 말만이라도 자주 쓰는 것이다.

그리고 ‘없다’는 ‘있다’로 바꾸어 보자. 이를테면 ‘반칙 없는 사회’를 ‘원칙 있는 사회’로 하는 것이다. 마음으로라도 ‘있이’ 살면 좋겠다. 없이 사는 것보다 백 배 낫고, 말은 돈도 들지 않는다.

긍정을 부르는 말을 할 수 있는 우리가 되었으면 합니다. 그래야 더 이상 지금의 상황 때문이라는 불평불만을 하지 않게 될 것입니다.

 

좋은 글이라 나누고 싶습니다..

  • ?
    김석우 2017.07.04 02:02
    한글자의 차이가 큰 의미변화를 주네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따봉
  • ?
    김지수 2017.07.07 01:50
    너무 좋은 글이네요

공지사항

지역아동센터 성모의 집 공부방 >> 게시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4 2021년 후원금 및 물품 수입, 사용명세서 file 심부름꾼 2022.02.11 252
83 지역아동센터 개원 안내 file 쭘이쌤 2020.08.03 300
82 휴원 연장 심부름꾼 2020.06.02 155
81 성모의집 지역아동센터 정상운영 쭘이쌤 2020.05.22 122
80 2월의 시작 수녀님 2018.02.02 827
79 새해입니다.. 4 수녀님 2018.01.04 197
78 12월..깊어가는 겨울 5 수녀님 2017.12.04 215
77 사람만이 희망이다 2 수녀님 2017.11.07 149
76 10월... 1 수녀님 2017.10.10 132
75 9월에는... 1 수녀님 2017.08.31 128
74 8월 더위에 얼음같은 시원함을... 1 수녀님 2017.08.04 145
» 7월 긍정의 달.. 2 수녀님 2017.07.03 135
72 6월에는... 4 수녀님 2017.06.02 181
71 5월이야기 4 수녀님 2017.05.04 144
70 4월 이야기 2 수녀님 2017.04.04 159
69 서로 서로 칭찬하는 달~~~ 수녀님 2017.03.02 119
68 2월의 이야기 수녀님 2017.02.02 111
67 2017년 1월 새해에는... 5 수녀님 2017.01.05 154
66 7월에는 수녀님 2016.06.30 200
65 6월에는 관리자 2016.06.12 10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